MetaBlog

Asylum Pro Wrestling Academy facilityMuleman's blog


Met up with Mikey3458 at the New Asylum Pro Wrestling Academy facility in Claymont De yesterday. Conveniently located just off I495 at Naamans Road the facility was awesome! He has a full size wrestling ring and a separate wrestling mat along with a changing area with a shower and bathroom. Got to know Mike and traded some holds with him as well. Super nice knowledgeable guy. Wesley showed up and we wrestled for a bit. It was a fun couple of hours. Look for the upcoming open house sometime towards the end of this month. Mike is planning to host a mini wrestlefest and for a reasonable fee you can check the place out and use the mat or the ring to test your ability.

Check out the website. Www.apwAcademy.com

Translate
Last edited on 1/03/2018 9:49 AM by Muleman; 1 comment(s);
PermaLink
83%

Do I Have a "Pro Look" to Me? Should I Go for it This Year?Spruceman's (always wanting to wrestle/grapple) blog


Quite a few men here tell me I have a "pro look, pro build" to me, yet it's difficult to find local men who want to get me started doing pro (or promission). Even guys with whom I've done submission, seem to want only the bigger guys when they move on to pro. Maybe from watching too much of it on TV.

I don't recall any unwritten "law" or tradition saying one has to be well over 200 pounds to do pro. Check my pics, even the recommendations; and tell me if I have a look or a demeanor to suggest I should be trying harder to find some pro action locally this year.

Day after posting the above, two more guys have told me they don't want to touch me for any pro action. I don't understand WITF is going on here in the DC area about pro..Both primarily do pro otherwise and are about my weight and height

Translate
Last edited on 1/15/2018 8:17 PM by Spruceman; 10 comment(s);
PermaLink
100%

Ferienabwesenheitbitfighter's Blog


Bin vom 12. Januar 2018 bis 09. Februar 2018 in den Ferien und daher nicht in der Lage Korrespondenzen zu beantworten. Für Kampfsportadressen in Thailand wäre ich aber sehr dankbar.

Translate
Last edited on 1/02/2018 3:10 AM by bitfighter; 0 comment(s);
PermaLink

My Third Match #5KGWF(Korean Gay Wrestling Federation)

Translate
Last edited on 1/01/2018 4:20 AM by recuo; 0 comment(s);
PermaLink

Mein Jahr 2017roy65's Blog


Das Jahr 2017 ist bald vorbei. Auch in diesem Jahr habe ich viele neue Gegner kennen gelernt und ehemalige Gegner wieder getroffen.
Ich war in Düsseldorf, Frankfurt/Main, Berlin, Dresden, Hamburg und wie jedes Jahr in meine alte Heimat in Sachsen-Anhalt.
Bedanken möchte ich an allen MF Freunde, die ich kennen gelernt habe und mit denen ich viel Spaß erlebt habe.
Auch möchte ich sehr gern meine viele ausländische Gegner bedanken, die bei mir in Augsburg zu Besuch war.
Doch ein besonderen Dank geht an ,,Nordnippel"! Mit ihn habe ich ein wichtiger und sehr lieber Freund gefunden! Wir haben Weihnachten und werden auch Silvester zusammen verbringen.
Ich wünsche euch allen ein gutes neues Jahr, beste Gesundheit und viel Spaß!
Roy

Translate
Last edited on 12/30/2017 10:02 AM by roy65; 1 comment(s);
PermaLink
100%

Beta Test the New Chat ClientMeetFighters News


Dear Fighters,

I am working on a improving the Browser Chat, based on the latest Kiwi IRC release. If you have some time, give it a try and give me feedback in a comment below.

Click here to try the new browser chat.

I'm also making some new things to replace/enhance the existing Statistics page. Here's a preview screenshot that shows the change in the number of members over the past week:

[IMAGE:https://www.meetfighters.com/Content/Images/Admin/analytics-users.png]

Happy New Year!

Regards,
Admin

Translate
Last edited on 12/30/2017 3:29 PM by Admin; 40 comment(s);
PermaLink

My Third Match #4KGWF(Korean Gay Wrestling Federation)


썬더는 자지를 밟고 있는 해머의 발을 잡고 뿌리 치려했다 하지만 해머는 더 쎄게 즈려 밟으며 썬더를 제압했다

'씨... 씨발...'

이 와중에도 발기한 자지에서 흘러나온 프리컴이 썬더의 앞섭을 적시며 동전처럼 크기로 번져갔다.

"크크크.. 시발 상변태 새끼. 쳐 맞으면서도 좋은가보다 응? 얼른 항복하고 빨리 싸고 가지?"

킥킥거리고 웃으며 짖눌러대는 해머를 향해 썬더는 중지를 들어 올려보였다.

“시발 너야 말로 오빠가 아다 때줄까?”

썬더의 도발에 해머는 절로 헛웃음이 나왔다. 그리고 그의 불알을 좀 더 세게 짓눌렀다.

"오빠? 아다? 깔려서 질질 싸다보니 미쳤냐? "

"끄아아아악~"

로프가 출렁거릴 정도로 불알을 세게 밟던, 해머는 체중을 실어 썬더의 배에 무릎을 쑤셔박았다.

'커억'

눈높이가 거의 비슷하게 되자, 해머는 배에 쑤셔넣은 무릎을 빙빙 돌리면서 한 손으로 썬더의 턱을 잡고 들어올렸다.

'커억...컥'

"아프지? 더 험한 꼴 보기전에 잘못했다고 해. 그럼 뒤 딸때 좀 덜 아프게 해 줄게."

“크크크... “

썬더는 고통애 몸서리 치면서도 해머를 향해 웃었다. 해머의 어깨에 턱을 기대곤 혀를 길게 빼서는 귀를 핥으며 낮은 목소리로 조근 조근 말했다.

“혹시 발기에 문제 있냐? 아니면 자지가 땅콩만 해? 왜 못 끝내고 항복하라고 지랄이야?"

"기회를 줘도 못먹냐...멍청한 새끼"

썬더가 귀를 핥자 해머는 발끈한 마음에 선명하게 파인 패여진 복부에 더욱 깊게 무릎을 박아넣었다. 썬더는 비명을 질렀지만 해머는 아랑곳 않고 뱃가죽을 뚫을마냥 무릎을 비벼댔다. 천천히 하지만 확실하게 복부 고통을 준 후, 해머는 썬더의 머리채를 잡고 일으켰다.

커어억...

그리곤 니킥을 먹여 내게 허리를 숙이게 만들고, 그 틈에 나는 그의 허리를 단단히 부여잡고 들어올렸다가 바닥으로 내쳐버렸다.

[둠스톤]

90키로가 넘는 사람의 둠스톤의 여파는 순간적으로 서있기 힘들게 만들었지만, 해머는 이내 중심을 잡고 자신의 경기복을 벗었다.

"누구 좆이 땅콩만한지 보여줄게, 시발 새끼야..."

썬더의 땀에 젖은 몸뚱이는 머리부터 쳐박힌 채 늘어져 링바닥에 쓰러졌다. 해머는 그런 썬더의 다리사이로 앉더니 자지를 움켜쥐고 비틀며 괴롭혔다. 그리고는 찢듯이 경기복을 벗겨버렸다.

"커억..."

"쫘악~"

해머가 몸을 일으키자 썬더를 비추던 경기장 조명을 완전히 가려버렸다. 쓰러진 채 해머를 올려보던 썬더는 육중한 그의 모습이 마치 만화에서 보던 마신 같다고 생각했다. 그 와중에도 그의 선명한 근육질 몸에 마음이 설레였다.

'정말 난 변태인가?'

썬더 꼿꼿하게 발기하고 있었다. 해머는 빳빳하게 선 자지를 발끝으로 톡톡 건드리며 아플듯 말듯 놀리다가, 썬더의 가슴팍에 체중을 싣고 앉았다. 무릅으로 양팔을 아프게 깔아뭉개며 그리곤 이미 터질듯이 프리컴을 흘리는 자지로 썬더의 뺨을 몇대 후려치곤 녀석의 눈 앞에 흔들었다.

"빨아."

썬더는 간신히 입을 벌렸지만 입을 훨씬 넘어서는 그의 자지의 앞부분만 입에 머금을 수 있었다. 비적거리는 썬더의 모습을 보며 해머은 혀를 차더니 자신의 손으로 자신의 자지를 구부려 거칠게 쑤셔 넣었다.

우웁...

아직 채 단단해 지지 않은 반쯤 발기된 해머의 자지였지만 충분히 길고 굵었다. 입안을 채우는 해머의 자지를 머금고 빨아댔지만 그다지 크게 움직일 수가 없었다.

"하아… 시발 새끼... 좃도 못빠는게..."

해머는 그의 머리카락을 잡아 얼굴을 세운 뒤 거칠게 자신의 자지를 쑤셔 대기 시작했다.

우웁.. 웁.. 우우웁...

점점 커지기 시작한 자지를 물기 버거워던지 썬더는 콜록 거리며 눈물 콧물 침을 쏟아냈지만 해머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하지만 입에 머금은 듯 깊숙히 빨려드는 맛이 없어 답답한 마음에 썬더의 머리를 잡고는 인공호흡하듯 뒤로 제꺼버렸다.

"초짜 새끼, 쪼는 맛도 없어..."

해머는 무릅을 꿇은 채 서서 그의 입에 내리찍듯이 자지를 물리곤, 천천히 허리를 움직이기 시작했다. 이따금씩 귀두가 목젖에 닿는 느낌이 들었지만, 아랑곳 않고 엉덩이를 흔들며 자지가 그의 얼굴을 찌르는 느낌을 즐겼다.

"헉...헉...허억..."

어느새 해머는 링 바닥에 손을 짚고 녀석의 목구멍을 찌르는것 마냥 입에다가 거칠게 쑤셔대고 있었다. 첫 시합인부터 상대를 원하는대로 가지고 놀아서 였는지, 흥분한 해머는 얼마 안가 썬더의 입에다 한가득 싸버리고 말았다.

우웁.. 우웁...

얼마지나지 않아 해머의 허연 정액이 썬더의 입 안으로 터지듯 들어왔다. 해머의 자지를 깊숙히 머금은채 썬더의 안으로 밀듯이 들어오는 정액을 콜록거리며 일부는 삼키고 일부는 뿜어냈다. 채 삼키지 못하고 뿜어낸 정액들은 해머의 굵은 허벅지 사이 거대한 부랄을 타고 흘러내려 썬더의 가슴팍까지 적셨다.

“후...하아...후우....”

한 차례 쏟아내자 해머에게 기분 좋은 피로감이 몰려왔다. 하지만 아직 그의 자지는 팔팔했다. 해머는 일부러 몸을 빼지 않고, 한동안 썬더의 입안에서 엉덩이를 움직여 이리저리 자지를 굴렸다.

우웁... 웁..

“형님의 맛은 어떠냐 새꺄..? 땅콩이라더니 땅콩이 많이 버거웠나봐?”

해머는 천천히 자지를 빼내며, 일부러 손등으로 그의 뺨을 톡톡 쳤다.

"쿨럭… "

“아직 안 끝났어 좆만아...본 게임은 지금부터라고.”

해머는 그에게 씨익 미소지어 보이며, 뒤로 앉아 널브러진 그의 다리를 잡고 그의 허리를 말듯이 다리를 그의 애널이 내 입까지 오도록 당겨 올렸다.

커억...

그리고 얼굴 앞에 위치한 그의 애널에 그대로 머리를 처박고 혀 끝으로 구멍을 살살 자극해가며 넓혀갔다.

"하악.. 아.. 안돼.. 안돼..."

“맘 같아선 건방진 시발 바로 쑤셔박고 싶은데, 이 형님이 좀 신사라서. 최소한의 서비스는 해줄게”

썬더는 바닥을 긁으며 마치 뒤로 기어가려는 듯 했지만 어림도 없었다. 그의 겨드랑이에 걸린 다리때문에 팽팽하게 펴진 뒷 허벅지의 고통과 긴장감... 거기에 뜨겁게 감고 있는 우람한 팔의 감각.. 그리고 해머의 몸에서 흘러내려 몸으로 떨어지는 땀까지... 그리고 이렇게 벌거벗겨져 다 드러난 자신을 쳐다보는 수 많은 눈동자들까지... 모든 상황과 감각이 썬더를 흥분시켰다. 하지만 최초로 바텀이 될지도 모른다는 사실에 아직 겪어보지 못한 에널을 통한 고통을 상상하며 필사적으로 버둥댔다.

"시발 그만해 ... 아악.."

Translate
Last edited on 12/29/2017 2:59 PM by recuo; 1 comment(s);
PermaLink

Fitness DomLeopard's blog


I'm currently looking for a Fitness Dom.

As a Fitness Dom, you will have all control of my workouts and also some aspects of my diet. You basically have all the power, and will be able to decide how hard I workout, how often I workout, which body parts I target, etc...

You will be able to choose what body type you want me to achieve, and then motivate me through various punishments to make sure I get there. Is this the type of thing you'd enjoy doing? Then keep reading:

How it works:

  • We will create an excel sheet that tracks my workout numbers (reps and sets) for all my exercises and my body measurements.
  • You can then decide what exercises you want me to do, and when. How often you want me to work out.
  • We both create punishments for myself, that are based on varying infractions to keep me motivated.

And that's it :)

After the first day, it's very little work for you and a lot more work for me.

Translate
Last edited on 12/28/2017 8:04 PM by Leopard; 7 comment(s);
PermaLink
60%

Little known wrestlersfan of wos's blog


The good thing about YouTube is that you can access rarely seen wrestling bouts. There are several British wrestlers that I would like to see in more bouts. I feel that the following ones, had they been born a few years earlier, could have become well known within the British circuit when it was at its peak:

1) Carl Jason:

2) Yanus Selectman:

3) Billy Joe Beck:

4) Jack Regan:

Translate
Last edited on 12/28/2017 3:38 PM by fan of wos; 6 comment(s);
PermaLink
83%

Saint vs Joycefan of wos's blog


One of my favourite WoS bouts is Johnny Saint vs Ken Joyce, both a favourite of mine:

Translate
Last edited on 12/28/2017 7:26 PM by fan of wos; 3 comment(s);
PermaLink
80%